레이더A > 전체

한진중공업, 필리핀 수빅조선소 기업회생 신청

조선업 불황 지속으로 수주량 감소·선가 하락 못 견뎌…자산 1조8400억원, 4000명 근무

  • 박동민 기자
  • 입력 : 2019.01.08 14:19:42   수정 : 2019.01.08 16:39: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1518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사진 = 연합뉴스]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진중공업이 해외 현지법인인 필리핀 수빅조선소에 대한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

8일 한진중공업은 수빅조선소가 필리핀 현지 법원에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고 공시했다. 2016년 채권단 자율협약 체결 이후 최근 3년 연속 영업이익을 내며 경영 정상화에 힘쓰던 한진중공업이 종속기업 회생신청이라는 암초에 부딪히면서 지역 경제 악영향이 우려된다.

수빅조선소는 한진중공업이 경쟁력을 높이려 2004년 필리핀 수빅에 건립했다. 이후 부산 영도조선소에서는 특수선을, 수빅조선소에서는 상선을 건조해 왔다. 수빅조선소는 조선업 불황이 10년째 지속하면서 수주량 감소와 선가 하락 등을 견디지 못했다. 현지 수빅조선소 수주 잔량은 10척에 불과하다.

수빅조선소 기업회생 신청으로 지역 조선기자재업계에도 상당한 피해가 우려된다. 지속적인 수빅조선소 적자 탓에 협력업체 물품대금 수백억원을 지급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회사인 한진중공업은 협력업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특별 상담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수빅조선소 현지법인 자산총액은 1조8400억원에 달한다. 국내 근로자 수는 적지만 현지인 위주로 40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지역 기자재 업체들과 지역 경제에 미치는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업체와 관련 종사자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수빅조선소의 운영방안은 현지법원에 회생신청을 한 만큼 앞으로 필리핀 법원의 결정에 따라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레이더A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