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A > 전체

日, 일반고→특목고 전환 쉬워진다

고교교육 개혁방안 발표

4차 산업혁명 인재육성 위해
주입식 교육서 전문교육으로

  • 정욱 기자
  • 입력 : 2019.01.04 17:29:34   수정 : 2019.01.04 20:27: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일본 정부가 일반고의 특목고 전환을 쉽게 해주는 방식으로 입시 위주인 교육체계 개혁에 나선다. 한국이 특목고나 자사고에 대한 제약을 강화하는 정책을 펴고 있는 것과는 상반되는 방향이라 주목된다. 일본 정부와 자민당이 고교 커리큘럼에 대한 학교별 재량권을 강화해 보통과(한국 일반고에 해당)를 전문성이 강화된 신학과(특목고)로 전환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3일 보도했다. 입시 위주에서 벗어나 전문 교육을 강화하자는 취지로, 이르면 2021년부터 시행될 전망이다. 2021년부터 이뤄지는 대학입시센터시험(한국 대학수학능력시험에 해당) 개혁과 맞물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인재를 육성하겠다는 목표다.

지난해 기준으로 일본 전체 고등학생 중 73%가 보통과 고등학교에 재학하고 있다. 고등학교 3년 동안 일반 교과목 38단위와 전문교과 36단위 등 총 76단위를 이수하도록 돼 있다. 입시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76단위 대부분이 국·영·수를 비롯한 수험 교과에 집중돼 있다. 개편안에서는 전문교과 36단위에 대해 학교별 특성화 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하도록 할 방침이다.

한 발 더 나아가 학교와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협의해 아예 과학고나 기초학력 강화에 집중하는 `챌린지 학과` 등 다양한 형태로 학과를 전환할 수도 있다. 학생 개개인이 명확한 목표의식을 갖고 공부하도록 돕자는 취지다.

이달 중으로 논의를 시작해 올여름 문무과학성 주도로 법 개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인구 감소로 인해 일반고 형태를 유지해야 하는 학교에 대해서는 학교 내에 각종 전문코스를 신설하는 길을 열어주는 방식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가 고등학교에 대한 개혁에 나서는 것은 현재와 같은 주입식 교육으로는 앞으로의 시대에 필요한 전문성과 창의성을 키울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앞서 일본 정부는 한국 수능에 해당하는 센터시험을 2021학년도부터 `대학입시공통테스트`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종합적 사고를 요하는 논술 문제를 신설하고, 영어를 비롯한 외국어는 듣기·읽기 외에 말하기·쓰기도 평가해 사고력과 글로벌 감각을 갖춘 인재를 키우겠다는 복안이다.
2025년 대학 신입생 입시부터는 컴퓨터 프로그래밍(코딩) 등을 다루는 `정보` 과목을 필수 시험 과목으로 지정했다.

고등학교 교육 개혁에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통폐합도 한몫했다. 통폐합에 맞춰 제도 자체를 전면 개혁하자는 것. 2016년 현재 117만명인 15세 인구는 2028년에는 104만명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요미우리신문은 향후 10년 내에 전체 3165개 학교 중 학생이 부족해 폐교하는 학교가 130개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쿄 = 정욱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레이더A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