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L > 전체

檢, `1137억원대 다단계` 혐의 주수도 불구속 기소

  • 성승훈 기자
  • 입력 : 2019.02.12 16:13:08   수정 : 2019.02.12 16:42: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검찰이 주수도 전 제이유그룹 회장을 1137억원대 다단계 사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겼다.

12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신응석)는 "주 전 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업무상 횡령,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무고 교사 등 혐의로 지난 8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주 전 회장의 옥중경영을 도운 변호사 2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하는 등 총 16명을 재판에 넘겼다"고 덧붙였다.

검찰에 따르면 주 전 회장은 2013년 1월부터 1년간 다단계업체인 `휴먼리빙`을 경영하며 피해자 1329명으로부터 약 1137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주 전 회장은 2011년 1월~2013년 10월 회삿돈 1억3000만원을 빼돌려 변호사 비용으로 유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또 서울구치소에 머물며 이감을 원하지 않던 주 전 회장은 지인에게 자신을 허위 고소해달라고 부탁한 혐의도 있다.

앞서 주 전 회장은 다단계 사기로 2조1000억원대 부당이득을 챙기고, 회삿돈 284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2007년 대법원에서 징역 12년이 확정됐다. 이후 주 전 회장은 재심을 청구했지만 2016년 대법원 재심에선 기존 형량을 유지해야 한다고 봤다.

[성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레이더L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