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N > 전체

개성공단이 남북 `스타트업 용광로` 돼야

공단 폐쇄 3년…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北 인재·코딩능력 우수
IT분야 협력 잠재력 커

7개 기관 뭉쳐 워킹그룹 발족
北민족경제협력연합회와
스타트업 활성화 나설 것

  • 김정범 기자
  • 입력 : 2019.02.10 18:30:06   수정 : 2019.02.11 14:21: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북측 사람들을 만나니 `언제까지 개성에서 미싱만 돌릴 것이냐`고 하더군요. 그들도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과 스타트업 육성에 관심이 많습니다."

2016년 당시 박근혜정부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맞서 그해 2월 10일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개성공단이 폐쇄된 지 어느덧 3년이 지났지만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은 답보 상황에도 희망을 말하고 있었다.

그는 참여정부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기획실에서 한반도평화체제 담당관으로 일하면서 개성공단 설립에 관여했고, 2008년에는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기업지원부장으로 근무했다.

그는 최근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 불허 방침에 대해 "기업인이 투자한 재산을 살펴보겠다는 것은 국민으로서 기본권리"라며 "현재 금강산은 물론 평양을 오가면서 사회문화 교류가 이뤄지고 있는데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을 불허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김 이사장은 개성공단에 아직 빈자리가 많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330만㎡(100만평) 규모의 1단계 사업만 진행된 상황이다. 현재 38%의 용지에만 기업이 입주해 있는 것"이라며 "1단계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125개 업체였고 협력업체 3800개, 종사자가 3만여 명이었다. 독일·일본계 기업들도 용지는 분양 받았는데 당시 정부가 신규 기업 입주를 막아 못 들어갔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남북이 최초 합의했던 6600만㎡(2000만평) 수준으로 기업 입주를 확대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개성공단 2단계` 프로젝트로 남북 스타트업이 활성화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 이사장은 "가령 북측은 정보기술(IT) 인재가 많고 코딩 능력도 우수한데 이 분야 협력은 제재 위반 염려가 없다"면서 "북측도 4차 산업 혁명에 굉장히 관심이 많은 만큼 개성공단을 남북 스타트업이 함께 연구하고 일할 수 있는 용광로가 되게 할 것"이라고 했다.

이를 위해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최근 엔젤투자협회·투자진흥원 등 창업과 밀접하게 관련된 7개 기관과 손잡고 실무 워킹그룹을 꾸렸다. 개성공단을 대학·연구소·기업이라는 삼각축이 함께 움직이는 장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다.

향후 워킹그룹은 북측의 대남 민간부문 경제협력 문제를 전담하는 `민족경제협력연합회`와 손잡고 협의할 방침이다. 이미 물밑에서 논의되고 있으며, 민경련에서도 남북 스타트업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김 이사장은 전했다.

그는 개성공단과 관련한 오해에 대해서도 적극 해명했다. 일각에서 비판하는 이른바 `북한 퍼주기` 논란이다. 김 이사장은 "일례로 2007년 매출이 3억원 수준이던 회사가 2014년 7년 만에 10배 정도 늘었고 부도난 기업이 한 곳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2015년 12월 말 기준으로 누적 생산액은 총 32억3000만달러로 약 3조6000억원에 이른다. 연간 생산액은 2005년 1491만달러를 달성한 이후 꾸준히 늘어 2015년 5억6000만달러까지 높아졌다. 2005년 87만달러였던 수출액은 2012년에는 3640만달러를 기록했다.


김 이사장은 "특히 미국 일각에서 개성공단에 대해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기회가 되면 언제든지 개성공단에 대해 설명하러 갈 생각이 있다. 만약 개성공단이 비핵화에 순기능 역할을 한다고 하면 미국이 왜 반대하겠나"라고 반문했다.

남북 정상 역시 지난해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강조한 만큼 공단 재개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그는 개성공단의 의미에 대해 담담하게 "개성공단은 단지 명분이 아니라 손에 잡히는 돈이자 평화를 위한 확고한 물리적 장치"라면서 "국민의 평화를 담보하기 위해 공단은 반드시 재개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범 기자 / 사진 = 한주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레이더N 보기